연합회 소개
연합회 소개
인사말

수능재주 역능복주(水能載舟 亦能覆舟).
공자는 "물은 배를 띄우기도 하지만, 때로는 배를 뒤집기도 한다"라고 했고,
군자주야 서인지수야(君者舟也 庶人者水也)
순자는 다시 "군주는 배요, 백성들은 물"이라고 했습니다.
배와 물의 관계를 잘 묘사한 고사입니다.

인간과 불(火)의 관계도 마찬가지입니다.
인간은 불의 발견 덕분에 자연을 더 잘 이용하게 되고,
생존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면서 더욱 진화하여 결국 지금의 인간이 됩니다.

그러나 불 때문에 화를 입기도 합니다.
불을 잘 다스리는 문제는 예나 지금이나 인간 생존의 가장 중요한 부분입니다.
역사는 민심을 잃었던 현장에 항상 불이 있었음을 가르쳐 주고 있습니다.
전쟁으로 잿더미 된 백성의 삶이 그랬고, 촛불 혁명을 통해 불의 힘을 확인하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백성은, 국민은, 곧 물이자 불입니다.
불을 잘 다스리는 것, 위험으로부터 자신을 지키는 안전은 가장 기초적 복지이자, 국민 그 자체입니다.

불 다스리는 것도 진화에 진화를 거듭하고 있습니다.
오직 사람의 힘으로 하던 것이 장비로 대체되고, 첨단 기술로 예방을 해 나가는 단계로 발전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진보는 관만의 힘도, 민간만의 노력도 아닙니다.
민과 관이 함께 이룬 선순환의 결과입니다.
한쪽 날개로만 날 수 없듯이, 편협한 독불장군식 불 다스리기는 결국 화가 될 뿐입니다.

먼저 그동안 소방단체총연합회가 과연 제 역할을 했는지 깊이 반성해 봅니다.

뼈를 깎는 새출발을 통해 인간의 삶이자, 복지와 직결되는, 불 다스리기의 민간 중심 역할을 감히 소방단체총연합회가 해 나가겠습니다.

불 다스리는 소방관련 주체들과 협력 체제를 더욱 강화해 소방산업발전과 국민안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고,
소방산업의 해외진출의 교두보 역할도 해 나가겠습니다.

소방발전을 위해서라면 어떤 궂은일도 마다하지 않겠습니다.
유구한 역사 동안 인간과 함께한 불을 다스리는 소방 가족의 일원으로,
우리 인간이 더욱 안전하게 불을 다스릴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해 나갈 계획입니다.

안전은 그냥 이루어지는 것이 아닙니다.
혼자 힘으로 할 수 있는 것도 아닙니다.
많은 관심과 사랑이, 행동과 실천이 안전한 사회를 앞당긴다고 믿습니다.
소방단체총연합회를 많이 사랑해주시고, 격려와 응원을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018년 10월
총 재   최  인  창